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오늘은 에버노트(Evernote)로 할 일 관리를 하는 몇 가지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합니다. 해당 방법은 제가 실제로 사용하고 있는 방법을 토대로 작성한 것이기 때문에 에버노트를 이용하는 사용자와 저의 성격이 달라 공감이 크게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는 현재 에버노트를 윈도우PC, 맥북, 아이폰, 아이패드 그리고 갤럭시 스마트폰에 연결을 시켜서 사용하고 있으며, 할 일 관리 및 메모, 스크랩을 에버노트에 모두 담아서 쓰고 있는 중입니다.


※안드로이드, 아이폰에서 에버노트를 모두 사용하다가 보니 주변에서 어느 기기에서 에버노트가 더 쓰기 좋은지 묻곤합니다. 개인적으로 볼 때 아이폰에서는 보기 좋고,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는 쓰고, 관리하기가 좋다고 생각합니다.(위젯 및 뒤로가기 버튼이 있어서 말이죠.)



■한 곳에 모두 모아서 쓰고 싶었습니다.

여러 앱(어플)을 이용하여서 메모 및 할 일을 관리하고 있지만, 하나로 통합을 하고 싶은 분에게 도움을 주고 싶었습니다.

메모를 쓰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메모의 계획과 방식 그리고 분류와 검색 역시 매우 중요하다고 저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일정은 구글캘린더, 할 일은 Gtasks/구글킵/인박스, 메모는 에버노트 그리고 업무용 할 일은 Todoist, 미리알림 등등 여러 곳에 나누어서 일정, 메모, 할 일관리를 하고 있었는데 장기간 이를 이용하다가 보니 헛갈리고, 특정 이벤트를 확인하려면 할당된 앱(어플)을 하나씩 실행시켜 확인하는 게 힘들어 에버노트(할일+메모), 구글캘린더(일정)으로 통합을 시켰습니다. (반복적인 관리 제외)


※참고: 에버노트(Evernote)의 알리미는 구글캘린더(Google Calendar)에서 볼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에버노트 앱센터


■알리미 설정과 새 노트(빠른 메모)

어떤 분들은 하나의 노트 안에 체크리스트 박스를 만들어서 할 일 관리를 하시고, 알리미를 설정해서 언제 그 노트를 마무리할 것인지 설정을 하는데, 제가 그렇게 하여 보니 빠른 아이디어 및 할 일 작성이 좀 늦는 거 같았습니다.

에버노트 고급검색명령어를 만드는 방법.


알리미로 할 일을 만들면 노트 안에 알리미(리마인더)와 노트가 같이 보여져서 개인적으로 저는 불편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새 노트]만들기를 이용해서 할 일을 빠르게 기입하고 날짜/시간의 알림이 필요한 것만 알리미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태그와 노트북으로 분류하는 것도 귀찮았습니다.

아시겠지만 빠른 메모를 하고, 태그 또는 노트북으로 분류하게 되면 몇 번의 마우스 이동과 터치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제목에 숫자를 입력해서 바로 분류를 하고, 검색폴더를 만들고 바로가기로 지정하면 보다 나름 자동분류가 되며, 검색을 할 때 훨씬 더 편하죠.



■나중에 분류는 귀찮다.(할 일 및 아이디어를 쓸 때.)

최초 저장되는 작업함(inbox)으로 모두 넣고, 나중에 그 작업함에서 다시 분류작업을 하는 게 꽤나 시간을 많이 소비하더군요. 그래서 저는 할 일 또는 메모를 작성할 때 제목(타이틀)에 숫자를 넣어서 곧장 분류작업을 합니다.


[제가 사용하는 검색폴더&고급검색어 모음]

검색폴더를 만들고, 바로가기에 등록을 하면 본인이 원하는 (분류된)항목으로 빠르게 이동을 할 수 있습니다. ▶에버노트 검색폴더를 만드는 방법.


1. Soon: intitle:111

오늘 또는 이번 주 안으로 처리를 해야 하는 할 일 목록입니다. 만약 오늘 또는 이번 주 안으로 마트에 갈 예정이라면 에버노트에 "마트가기 111"이라고 적어둡니다.


2. Memo: intitle:222

이 메모(memo)검색폴더는 에버노트 아카이브(Archive)에 저장하기 싫은 휘발성 메모를 입력하는 곳입니다. 할 일(Task)은 아니고, 보관하는 노트가 아닌 그 중간을 기록할 때 글 제목(타이틀)뒤에 222를 붙입니다.


3. 기타(1): intitle:333 / intitle:444

프로젝트는 333, 사야 할 것은 444로 구분을 지어서 사용하는데 이렇게 사용을 하다보니 나름 깔끔한 메모 및 할 일 관리가 되더군요.


4. 기타(2): notebook:inbox intitle:111 intitle:222 intitle:333

만약 기본 노트북에 들어간 메모들 중에서 숫자가 없는 노트를 보고 싶다면, 위와 같이 설정을 하시면 됩니다. 저는 해당 검색을 oneday(해도 되고 안해도 되는 것)로 지정해서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보관되고 있는 노트를 다시 봐야할 때 알리미로 설정을 하고 싶지 않다면, 타이틀 뒤에 숫자를 붙여서 그 노트를 관리할 수도 있습니다.

알리미로 설정해도 괜찮기는 하지만 나중에 그것을 편집하고 다시 알리미를 해제하는 것보다, 제목 뒤에 숫자로 관리하는 게 저는 더 수월해서 이 방법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글의 요약

A. 제목 뒤에 숫자로 해당 메모를 쓰고, 분류를 한다.

B. 바로가기에 있는 (검색폴더)를 눌러서 해야 할 일 및 메모를 관리한다.

C. 알림이 필요하면 알리미 설정을 하면 된다.

D. 보관 중인 노트 역시 제목 뒤에 숫자로 관리하면 편하다.


에버노트는 사용자의 성격에 따라 사용자화를 시켜서 쓸 수 있는 노트앱(어플)이기 때문에 수 많은 사람들의 에버노트(Evenote) 사용법은 모두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것 저것 참고를 하시어서 본인에게 가장 잘 맞는 스타일을 만드는 게 좋습니다.



공유하기 링크
댓글
댓글쓰기 폼